​옥바라지선교센터 분과위원회

​문화와홍보위원회

문화와예술위원회는 강제철거 없는 세상, 우리의 이웃과 함께 상생하는 도시와 공간을 지향하는

옥바라지선교센터와 추구하는 가치와 맞닿아있는 다양한 논의의 교차선을 잇는 문화행사와 예술 활동을 합니다.

공모전, 음악회, 세미나 등 다양한 예술의 언어와 소통은 우리의 동력과 구호가 되어 현장과 현장, 삶과 삶을 이어주고 나아가서는 건강한 조직문화에 대한 고민과 실천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기도회와 활동에는 비기독교인을 비롯한 다양한 구성원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옥바라지선교센터는 모든 활동에서 가족 구성, 결혼 여부, 국적, 나이, 병력, 성별, 성적지향, 성 정체성, 전과, 외모, 인종, 임신, 장애, 재산, 종교, 출산, 출신 및 거주지역, 학력 등 어떠한 이유로도

부당한 처우와 차별을 지양하고 반대합니다.

스쳐가고 만나는 존재들 사이에서 건강한 관계와 소통이 이루어지고, 선한 영향력을 주고 받을 수 있도록, 투쟁 당사자/활동가/연대자 모두가 현장과 삶에서 해소되지 않는 피로와 긴장을 풀어내며

함께 회복하는 장을 만들고자 합니다.

 

예배와 현장위원회

우리 투쟁의 형태는 예배입니다. 하나님의 구원 역사를 기억하고, 오늘의 자리에서 다시금 그

하나님을 부르는 예배는 옥바라지선교센터의 정체성을 확인해주는 예식이자 매일 반복되는

실패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승리로 인도하고 있는 구원의 주체입니다.

예전과신학위원회는 고난현장 안에서 숙명을 깨고 나오는 하나님의 신비를 오롯이 담아내기 위해예배를 연구하고, 실행하는 일들을 합니다.

옥바라지선교센터의 현장예배를 만들기 위해 분과위원들은 함께 모여 예배학을 공부하고 토론하며

현장예배에 대하여 계속해서 고민합니다. 

옥바라지선교센터 기도서와 옥바라지선교센터 찬송가와 같은 연구 결과물을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옥바라지선교센터 예배의 신학과 옥바라지선교센터의 신학 또한 고민하고 연구하며 이 시대의

​하나님을 탐구하고 있습니다.

 

교육과 신학위원회

사람의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그 사람을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것이

그 사람을 규정합니다. (마 15:11)

학술과교육위원회는 옥바라지선교센터가 어떻게 말하고 생각해야 하는지를 구상합니다.

그저 생각하고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말이 또 새로운 씨앗이 되어 구성될 운동의 지평을

전망합니다. 이를 위해 현장에서의 기억의 편린들을 정초하여 언어화합니다.

학술과교육위원회는 이를 위하여 듣고, 읽고, 생각하고, 쓰고, 말합니다. 이러한 입장 아래 신학의 대중화를 위해, 신학과 도시문제 및 다른 연구들과의 교차담론 형성을 위해 연구하며

정기, 비정기적 행사 및 발표를 함께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