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바라지선교센터 소개

옥바라지선교센터는 쫓겨나는 이들의 곁에 십자가를 세우고, 쫓겨남이 없는 하나님 나라를

만들어 가겠다는 목표의식을 가지고 오늘도 거리에서 사역 중에 있습니다.

쫓겨나는 철거민, 상가세입자, 노점상 모두 이 도시의 구성원이며 우리의 이웃입니다.

쫓겨남이 없는 세상을 만드는 여정을 위해 기도와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쫓겨난 당신들이 하늘 끝에 가 있을지라도,

주 당신들의 하나님은, 거기에서도 당신들을 모아서 데려오실 것입니다’

신명기 30:4  

옥바라지 골목

(2016)

옥바라지선교센터는 2016년 여름,

재개발로 인해 사라지는 옥바라지 골목의 역사성과 주민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기도회를 주최하며 시작되었습니다.

옥바라지 골목의 승리 이후 재개발의

폭력성을 고발하고,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으로 사라지는 골목을 지키기 위한 싸움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현재 옥바라지선교센터는 쫓겨나는 이들의 곁에 십자가를 세우고 함께 기도하는

사회선교단체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아현포차 거리

(2017)

쓰레기장이었던 아현동 거리를 직접 치우고 포차거리를 조성한 상인들이 30년 넘게

장사를 해왔던 아현포차 거리가 '미관상'

좋지않다는 이유로 철거 위기에 놓였습니다.

새롭게 들어온 아파트 단지의 주민들은

값을 걱정하며 포차 거리가 철거되기를 

바랬습니다. 그러나 포차의 존재는 상인들의 생존과 직결된 것이었습니다. 

옥바라지선교센터는 아현포차 거리의

상인들과 함께 매주 예배를 드리며 노점상

또한 동네의 당당한 구성원이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철거 주체였던 마포구청의 사과와 함께

아현포차는 공덕동 경의선 공유지에 새롭게

입주할 수 있었습니다.


 

​서촌 본가궁중족발(2017~)

젠트리피케이션의 대표적 사례로 많은

이들에게 알려진 서촌 본가궁중족발은

건물주가 월세와 보증금을 네 배나 올리겠다

하며 본격적인 분쟁에 휘말리게 되었습니다.

가게에는 한 가정의 생존의 문제가 얽혀

있기에 두 사장님은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폭력적인 강제집행으로 사장님의 손가락이 부분절단되는 사고가 있었고,

옥바라지선교센터는 그날 이후 궁중족발과

함께 예배를 드리며 젠트리피케이션의

불합리함과 강제집행의 폭력성을

고발했습니다.

궁중족발의 싸움이 널리 알려지며

불합리한 상가법에 대한 개정의 목소리가

높아져만 갔고, 계약갱신 요구기간 5년을 

10년으로 늘리는 내용이 담긴 상가법

정안이 통과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개별사례인 궁중족발은 여전히 고통

중에 있고 옥바라지선교센터는 궁중족발이

다시 장사를 할 수 있는 그날까지 함께

하겠다는 다짐을 잊지 않고 여전히 사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정기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옥바라지선교센터  |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11길 20   |   theounion@hanmail.net

  • Facebook Black Round
  • Twitter Black Round
  • Instagram - Black Circle